Get Your Free Goodie Box here

Mccarthy Weinstein Profile

User's Picture
그런데 KCC 입장에서 보자면 보호선수로 이상민 대신 추승균을 지키고 신인선수 지명권도 지킨 건 결과적으로 대성공이 되긴 했다. 뛰어다니며 좋은 활약을 보였고 이상민 대신 지킨 추승균은 3년 동안 팀의 기둥이 되어 주었으며 결국 이 둘이 팀이 두 번의 우승을 거두게 만든 공신이 되었기 때문. 대신 삼성은 그 전까지는 그냥저냥 서울에 있는 팀 정도였는데, 이상민의 영입 이후, 인기팀으로 급부상하는 가외적인 소득은 얻기는 했다. 즉, 당시 KCC가 FA로